Pascal Dombis
May 13 - June 13,2010
image

<Pascal Dombis: _’EXCES’>

파스칼 동비(1965*)는 컴퓨터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작업하는 프랑스 현대미술가이다. 동비는 인터넷이 대중화되기 이전인 1990년대부터 디지털 작업을 시작했으며, 당시 단순한 프로그래밍 코드 두 줄의 반복만으로 무한히 다양한 시각적 이미지가 생성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그는 렌티큘러 기법을 사용하여 그 이미지의 평면 세계를 3차원으로 확장하였다. 동비의 작업에선 평범한 선, 단어, 이미지가 무한히 얽히고 여러 다른 층위에서 중첩되고 병치된다. 그것은 관람자의 시선을 따라 충돌하고 부서지며 예기치 못한 프랙탈 현상을 창조한다. 프랙탈(Fractal)이란? 나뭇가지, 혈관, 눈꽃송이와 같이 단순한 모양이 끊임 없이 복제하여 전체의 패턴으로 반복되는 구조를 말한다. 이러한 규칙성은 자연 과학, 물리학, 컴퓨터 프로그래밍과 수학 등 다양한 분야의 구조적 기반이 되었다. 동비의 작품은 창조의 결과가 아닌 창조의 과정을 보여준다. 증식과 반복의 혼돈이 만드는 아름다운 규칙은 질서와 무질서가 얼마나 불가분한 것인지, 이성적인 것이 얼마나 비이성적인 것과 맞닿아 있는지를 반영하고 있다.

 

<Pascal Dombis: _’EXCES’>

Pascal Dombis(1965*) is a French contemporary artist whose practice bases on computer algorithm. Dombis started his digital work in the 1990’s when the internet was yet to be popularized. He discovered that repeating only two lines of simple programming code can create infinite variables of visual images. Then he expanded the planar images into three dimensional worlds by using lenticular technique. In Dombis’ work, simple lines, words and images are immensely interlaced, overlapped and juxtaposed in diverse layers. They collide and scatter followed by the viewer’s gaze, creating an unpredictable fractal effect. What is fractal? Just like branches, veins and snowflakes, it refers to a structure pattern consists of simple shape’s repetitive duplication. Such regularity has influenced the structural fundamentals in various fields: natural sciences, physics, computer programming and mathematics, etc. Dombis’ work is not about completion but the process of creation. The beautiful order occurring in the excessive multiplication and repetition lets the viewer realize how order and chaos are indivisible as well as rationality and insan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