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irang
November 07 - December 09,2012
image

AHN Chang Hong


<안창홍: 아리랑>

초현실주의와 독일 표현주의 성향을 바탕으로 작품세계를 구축하기 시작한 안창홍(1953*)은 50년대 사진을 주종으로 작업한 <가족 사진> 연작을 통해 눈을 도려내거나 얼굴을 종이가면으로 가림으로써 억압된 사회의 상실된 인간성과 황폐해진 시대상을 드러냈다. ‘아리랑’ 시리즈는 한국의 근현대 사진들을 재해석한 회화 연작이다. 이는 역사에 대한 보편적인 접근을 바탕으로 보통사람, 즉 우리 자신들을 주제로 구현한다. 이는 일제 강점기와 독립 이후 급격한 변화를 경험하던 한국 근현대의 순간을 반영하며, 개인의 상실감과 소외감을 역사 속 한 부분으로 끌고 들어온 극적인 표현이다.

 

<AHN Chang Hong: Arirang>

AHN Chang Hong(1953*) began his practice under the influence of Surrealism and German Expressionism. In his series <Family Photo>, using the photo reference of 1950’s in Korea as its main medium, the artist cut out the eyes of the subjects or covered their faces with masks to show the loss of humanity and devastating image of the oppressed society. <Arirang> is a painting series that reinterpreted the photos during Korean modernity. It brings up ordinary public to be the subject as a generalized drawing of history; such an image reflect the moment of violent transition that Korea had to withstand at the end of Japanese colonial era, which is a dramatic expression using individual’s loss and isolation as a path to take in the part of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