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Kim Tschoonsu
Kim Tschoonsu
Ultra-Marine 1645 2016
Ultra-Marine 1656 2016
Ultra-Marine 2104 2021
Ultra-Marine 1967 2019
Shifting the perspectives from visual to tactile, and from illusion to materiality, he fills the entire canvas with the blue dots taken with his fingers in a deep “Ultra-Marine” color.시각이 아닌 촉각으로, 환영이 아닌 물성의 관점으로 회화에 접근하면서, 그는 손가락에 물감을 묻혀 찍은 ‘울트라-마린’의 푸른색 점으로 캔버스 전체를 가득 채운다.
Born in 1957 Lives and works in Seoul1957년 출생 서울 기반 작업
Starting with the question of “what is painting?”, Tschoonsu Kim has been delving for the fundamental problems of art through steady presentations of his works from the series in 1990’s to in 2000’s. His method to approach ‘the essence of painting' was to use his hands, not the brushes. Shifting the perspectives from visual to tactile, and from illusion to materiality, he fills the entire canvas with the blue dots taken with his fingers in a deep “Ultra-Marine” color. His simple and restrained blue canvases compress the time he lived, and the emotions and experiences he had while working. Over his 30-year career, he has faced the canvas with his body as a direct medium and raised the materiality of a simple paint to a conscious and practical level by endlessly repeating actions. His way of working is called “the aesthetics of the body,” and it differentiates itself conceptually from that of Western monochrome paintings, despite the similarity of the visual results between the two. Having majored in painting at College of Art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has been teaching students in the Department of Western Painting at the same university. He won the 3rd Total Art Grand Prize and participated in the Sao Paulo Biennale in 1996 as a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Pavilion.김춘수는 ‘회화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1990년대의 <수상한 혀> 시리즈 이후, 2000년대의 <울트라-마린>에 이르기까지 꾸준한 작품 발표를 통하여 지금까지 예술의 근원적 문제에 천착하고 있다. ‘회화의 본질’에 다가가기 위한 그의 방식은 붓을 떠나 손으로 작업하는 것이었다. 시각이 아닌 촉각으로, 환영이 아닌 물성의 관점으로 회화에 접근하면서, 그는 손가락에 물감을 묻혀 찍은 ‘울트라-마린’의 푸른색 점으로 캔버스 전체를 가득 채운다. 그의 단순하고 절제된 푸른 화면에는 그가 살아온 시간과 작업 당시의 감정, 경험이 축적된다. 30여 년의 작업 경력 동안 몸을 직접 매개로 캔버스와 마주하면서, 끊임없는 행위의 반복을 통해 단순한 물감의 물질성을 의식적, 실천적 단계로 끌어올린다. 이른바 ‘몸의 미학’이라 불리는 그의 작업 방식으로 완성된 푸른 회화들은 서양의 모노크롬 회화와 형태는 비슷하나 개념적으로는 대척점에 위치한다. 그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동 대학 서양화과 교수로 재직하며 교육과 작업 활동을 겸하고 있다. 제3회 토탈미술대상을 수상했으며, 1996년 상파울루비엔날레에 한국관 대표로 참가하였다.
Kim Tschoonsu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