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Markus Lüpertz
Markus Lüpertz
Daphne 2 2002
Nachdenklichkeit 1982
Nach Goya - Grüner Griff 2002
Das Urteil des Paris 2010 (2 of 4 panels)
Das Urteil des Paris 2010 (2 of 4 panels)
His unique image, which freely crosses between figuration and abstraction, is a remnant of his experiences and memories, and is expressed with rough brushstrokes on the canvas.구상과 추상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그의 독보적인 이미지는 작가가 겪었던 경험과 기억의 잔재로 캔버스 위에서 거친 붓 터치로 표현된다.
Born in 1941 in the Czech Republic Lives and works in Berlin1941년 체코 출생 베를린 기반 작업
Markus Lüpertz was born in 1941 in the Czech Republic under the socialist system of Germany. Right after World War II, his family fled to West Germany where he graduated from the Kunstakademie in Düsseldorf in 1961. It made him sensitive to social and political issues in Germany to have experienced the socialism and the liberalism of the both sides of the country, and rapid economic growth at that time. Settled in Berlin after graduating from university, he sought to reach the true essence of painting while opposing American Abstract Expressionism that was mainstream in the 1960s, with the slogan of “Painting for Painting, Enthusiastic Painting.' At the same time, he highlighted the dark side of German history and culture, including popular culture, mythological themes, and the Nazi era. He conveyed his intense emotional expressions using simple figurative elements. His unique image, which freely crosses between figuration and abstraction, is a remnant of his experiences and memories, and is expressed with rough brushstrokes on the canvas. In addition, a range of motifs symbolizing German history, such as military caps and flags, are shown in his paintings embodying the aesthetics of image appropriation and the notion of “suggestive painting.” Recognized as a pioneer of Neo-Expressionism, he returned to figurative paintings and sought to revive the spirit of painting. He served as the director of his alma mater Düsseldorf Academy of Fine Arts for 22 years from the early 1960s. In the early 1980s, he represented in his works the inspirations from the works of masters of history paintings and classic literature based on his broad interest and affection for the cultural heritage of the past. In addition to painting, he has vigorously expanded his artistic career as a sculptor, stage designer, poet, and jazz pianist.마커스 뤼페르츠는 1941년 독일 사회주의 체제 하의 체코에서 태어났으며, 2차 세계대전 직후 가족과 함께 서독으로 망명하였다. 1961년 서독의 뒤셀도르프 예술학교를 졸업한 그는 당시 동서독의 사회주의와 자유주의 체제, 그리고 당시 경제적 급성장의 물결을 모두 경험하며 독일의 사회정치적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였다. 대학 졸업 후 베를린에 정착한 그는 1960년대의 주류였던 미국의 추상표현주의에 대항하는, ‘회화를 위한 회화, 열광적 회화’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회화의 참된 본질을 찾고자 하였다. 동시에 작품을 통해 대중문화, 신화적 주제, 나치 시대를 비롯한 자국의 역사와 문화의 어두운 면을 조명하였다. 그는 자신의 강렬한 주관적 감정을 인물형상과 같은 단순한 구상 요소를 통해 전달하였다. 구상과 추상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그의 독보적인 이미지는 작가가 겪었던 경험과 기억의 잔재로 캔버스 위에서 거친 붓 터치로 표현된다. 또한 군모, 깃발 등 독일의 역사를 상징하는 여러 상징은 이미지 차용과 인용의 미학을 보여주며 ‘암시적인 회화’ 개념을 제시한다. 내면의 세계를 표현하기 위해 구상 회화 방식을 채택하고 회화성의 부활을 꾀한 그는 신표현주의 미술의 선구자로 인정받게 되었다. 또 1960년대 초부터 독일 최고의 예술학교 중 하나이자 자신의 모교인 뒤셀도르프 예술학교의 원장을 22년간 역임했다. 1980년대 초에는 과거 문화유산에 대한 폭넓은 관심과 애착을 바탕으로 역사화 거장들의 작품이나 고전 문학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을 선보였다. 그는 회화 장르뿐만 아니라 조각가, 무대 디자이너, 시인, 재즈 피아니스트로 활동 무대를 넓혀가며 폭넓은 예술 활동을 이어 나가고 있다.
Markus Lüpertz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