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Philip Colbert: The Dream of the Lobstar Planet

26 May - 10 July, 2022

Referred to as the "godson of Andy Warhol" by Andre Leon Talley, the former editor of Vogue Magazine, Philip Colbert has explored a range of artistic approaches following on modern artists such as Roy Lichtenstein, Andy Warhol, and Marcel Duchamp. With lobster as his alter ego and artistic symbol, he freely crosses the areas of paintings, sculpture, media art, fashion, and metaverse, ultimately completing his own artistic world, "Lobster Land" with the message "anyone can do anything" through his works.

The artist presents 60 new works produced for the solo show, including "Hunt" series, which reinterprets classical masterpieces in combination with contemporary popular and digital cultures, and the latest version of the "Flower Study" series, which is as homage to Warhol's famous flower images.

필립 콜버트는 전 보그(Vogue) 매거진의 편집장이자 패션계의 살아있는 전설, 안드레 리온 탈리(Andre Leon Talley)로부터 `앤디 워홀의 대자(Godson of Andy Warhol)’로 호평 받은 바 있으며, 팝 아트의 거장이었던 로이 리히텐슈타인과 앤디 워홀, 전위적 예술 행보를 펼쳤던 마르셀 뒤샹을 표상하며 예술 전방위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랍스터를 자신의 또 다른 자아이자 예술적 심볼로 내세워 회화, 조각, 미디어 아트, 패션, 메타버스 등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그는 작품을 통해 ‘누구나 무엇이든 할 수 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궁극적으로 예술을 통해 자신만의 세계를 완성해 나가길 권한다.

필립 콜버트는 이번 더페이지갤러리 개인전을 위해 제작한 신작 60여 점을 선보인다. 고전 명화를 동시대 대중문화, 디지털문화와 결합하여 재해석한 대작 ‘헌트(Hunt)’ 시리즈 수 점과 함께, 앤디 워홀의 유명한 꽃을 오마주한 ‘플라워 스터디(Flower Study)’ 시리즈의 2022년 최신 버전, 정보의 홍수에 빠진 현대사회를 꼬집은 ‘랍스터 씨(Lobster Sea)’, 2m가 넘는 대형조각에 이르기까지 회화와 조형 작품 수십 점을 선보인다.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