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간 평면조건 탐색한 최명영…‘고요한 말없음표 미술’

뉴스핌

구구절절 많은 말을 들려주는 그림이 있는가 하면 그의 회화는 말이 없다. 단조롭다 못해 적막하다. 아무런 형상도, 주장도 없다. 그저 끝없이 반복되는 수직 수평의 붓질(스트로크)과 켜켜이 쌓인 질료만 있을 뿐이다. 한국 현대추상미술의 주요 갈래인 단색화그룹의 화가 최명영(1941~)의 작품이다.

 

최명영은 서울 성동구 서울숲길의 더페이지 갤러리(THE PAGE GALLERY) 초대로 지난 21일 개인전을 개막했다. 전시 타이틀은 ‘Conditional Planes’로, 오는 7월 28일까지 계속된다. 더페이지 갤러리에서의 작품전은 지난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이번 전시에는 그간 공개되지 않았던 최명영의 ‘수직수평’ 시리즈가 다채롭게 나와 작가의 작품세계를 본격적으로 살펴보게 한다. 특히 1990~2000년대에 제작한 미공개 작품을 대거 전시함으로써 작가의 완숙기를 한자리에서 음미할 수 있다. 아울러 작가의 트레이드 마크인 ’평면조건(Conditional Planes)’ 시리즈 탄생의 단초가 된 1970년대 초·중반의 ‘등식(Signs of Equality)’ 시리즈도 함께 내걸려 최명영 미적 논리의 변천과정을 가늠해볼 수 있다.

 

황해도 해주에서 태어난 최명영은 1964년 홍익대학교 회화과와 대학원 졸업 후, 1974년부터 2007년까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교수로 재직했다. 대학시절 정상화, 이규상, 김환기 등 기라성같은 작가들의 지도를 받았던 그는 한국현대미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탐색하며 1962년 동료들과 함께 오리진(Origin)협회를 창설했다. 1969년에는 화가, 조각가, 비평가 등 당시 한국미술계를 이끌던 각 분야 구성원들과 한국아방가르드협회(AG)를 결성하고 한국미술이 지향해야 할 새로운 조형미학을 모색했다. 이같은 과정을 통해 최명영은 1970년대 중반 한국의 대표적 추상미술운동인 ‘단색화’의 태동과 형성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했다.

June 27, 2019
128 
of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