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Byun Chong Gon
Byun Chong Gon
Pieta 1997
The History of Western Art 2005
Vienna 1761 2009
He began collecting these discarded objects, one at a time, and taking them apart. He felt in them a certain warmth as well as his own loneliness.그는 길에 버려진 물건들을 하나 둘씩 가져오고 분해하기 시작했다. 차갑게 내동댕이쳐진 물건에서 그는 모종의 온기를 느꼈고, 동시에 자신과 꼭 닮은 외로움을 느꼈다고 한다.
Born in 1948 Lives and works in Seoul1948년 출생 서울 기반 작업
Born in Daegu in 1948, Chong Gon Byun wages a battle at the crossroads of freedom and oppression. As a figure at the forefront of Hyperrealism, he was awarded the grand prize at the first Dong-a Ilbo Art Exhibition in 1978, but soon he had to move to America to escape political oppression and excessive surveillance. Though his life in America was difficult to the point that he was “carrying death around in [his] pocket,” enjoying a creative liberty that would have been unheard of in Korea allowed him to cultivate his artistic practice. He began collecting these discarded objects, one at a time, and taking them apart. He felt both a certain warmth from these objects that had been so callously thrown away and recognized his own loneliness in them. He wanted to express the irony of a world where the people who had abandoned these objects later played a role in their creation and to depict the ills and problems that come with living in it. Byun adopted a new artistic style— a new technique called assemblage that departed from established artistic trends of the late 20th century like Pop art or abstract art. Byun’s work fuses the novelty of his combination of two distinct objets with the greatest tool in his artistic arsenal, hyperrealism. Attempting to reinterpret the values, norms, and orders upheld by members of modern society, his method of communicating this message to the public more closely resembles a clear linguistic form that transcends the ambiguity of modern art. By making great strides in the U.S., Byun played a significant role in attracting interest in Asian cultures that were still largely unfamiliar in America. Not bound by any particular ideology, he consistently displayed many of his objets on the American stage. He proudly received a warm welcome home alongside Nam June Paik at the 1988 Summer Olympics hosted in Korea. Byun’s works were later celebrated and appreciated in Korea and displayed in exhibitions at the Gwangju Museum of Art and Pohang Museum of Steel Art in 2014.1948년 대구에서 태어난 변종곤은 자유와 억압의 중간 기로에서 끊임없는 투쟁을 함께했다. 극사실주의 미술의 선봉 역할을 하던 그는 1978년 제 1회 동아일보 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하지만, 정치적 탄압과 지나친 감시를 피해 미국으로 떠났다. “호주머니에 죽음을 넣고 다녔다”고 할 정도로 힘겨운 미국 생활이었지만 한국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창작의 자유를 만끽하며 자신의 예술세계를 키워나갔다. 그는 길에 버려진 물건들을 하나 둘씩 가져오고 분해하기 시작했다. 차갑게 내동댕이쳐진 물건에서 그는 모종의 온기를 느꼈고, 동시에 자신과 꼭 닮은 외로움을 느꼈다고 한다. 물건을 버린 사람들이 결국 그 물건을 만들어 내고 있는 아이러니한 세상과 그 병폐와 문제점을 표현하고자 했다. 20세기 후반 팝 아트 혹은 추상미술이 지배적이던 미국 미술계에서 변종곤은 ‘아상블라쥬’라는 색다른 기법을 채택했다. 이질적인 두 가지의 오브제를 결합하고 그의 가장 큰 무기인 극사실주의 기법으로 작품을 만들었다. 그의 작업은 현대인들의 가치관, 규범 그리고 질서에 재해석을 시도하며, 그 의미의 전달 방식은 또렷한 언어적인 느낌을 가진다. 미국에서의 활동은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으며, 친숙하지 못한 동양권의 문화를 전파하는 큰 역할을 했다. 그의 작품들은 어떠한 특정 사조에 얽매여 있지 않고 자유로웠다. 변종곤은 미국을 주 무대로 자신의 오브제들을 널리 소개했고, 1988년 한국에서 개최된 올림픽에 맞춰 백남준 작가와 함께 한국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이후 그의 작품은 국내에서도 회고되고 사랑받았으며, 2014년 광주와 포항 시립미술관에서 각각 전시를 마쳤다.
Byun Chong Gon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