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Daniel ARSHAM
Daniel ARSHAM
Broken Pink 2021
Broken Square Pink 2021
Broken Pink 2021
He freely blurs the boundaries of relic/goods, artwork/readymade, high/low art, and puts the aura of artifacts on ordinary everyday objects, raising questions about the way we see and accept objects.그는 유물/기성품, 예술품/일상품, 고급예술/대중예술의 경계를 자유롭게 흐리고, 평범한 일상품에 유물의 아우라를 덧입히며 우리가 대상을 보고 받아들이는 방식에 대해 유쾌한 질문을 던진다.
Born in 1980 Lives and works in New York1980년 출생 뉴욕 기반 작업
Daniel Arsham is a New York-based contemporary artist with global influence. He has presented body of works inspired by objects in everyday life, ranging over the scope of various arts such as architecture, sculpture, painting, and performance. He focuses on destruction and corrosion imagined from a future perspective, and collaborates with manufacturers to utilize readymade and commercial products as the main material to his works. He is well known for his “Future Relics,” which are artificial relics made by destroying and corroding everyday objects and ready-made items such as dolls, musical instruments, and furniture. He freely blurs the boundaries of relic/goods, artwork/readymade, high/low art, and puts the aura of artifacts on ordinary everyday objects, raising questions about the way we see and accept objects. Arsham co-founded the New York-based project group "Snarchitecture" in 2008 with architect and designer, Alex Mustonen. It is a project focusing on the interaction between architecture and art, ranging from small-scale installations to interior, daily items, architectural structures. It provides unexpected pleasure through a conceptual approach to everyday experiences.뉴욕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다니엘 아샴은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진 현대 미술가이다. 그는 일상생활 속 물건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을 꾸준히 발표하며, 건축, 조각, 페인팅, 퍼포먼스 등 다양한 예술의 범위를 허물며 국제적 명성을 확립했다. 다니엘 아샴은 일상품을 주 소재로 작업한다는 특징 덕분에 여러 장인들과 협업하며, 파괴, 부식 등을 미래적 관점에서 다루며 미술사에서 독특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예술가이기도 하다. 그는 인형, 악기, 가구 등 일상적 물건 및 기성품을 파괴하고 부식시켜 ‘동시대의 유물’을 작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유물/기성품, 예술품/일상품, 고급예술/대중예술의 경계를 자유롭게 흐리고, 평범한 일상품에 유물의 아우라를 덧입히며 우리가 대상을 보고 받아들이는 방식에 대해 유쾌한 질문을 던진다. 아샴은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알렉스 무스토넨과 함께 2008년 뉴욕 기반의 프로젝트 그룹 ‘스나키텍처’를 공동 설립하였다. 예술, 디자인, 건축 등 전방위적 예술활동을 전개하는 두 예술가가 건축과 예술의 경계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작은 규모의 설치부터 인테리어 소품, 일상품, 건축 구조와 프로그램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진행하는 작업이다. 일상의 경험에 개념적으로 접근하는 방식을 통해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Daniel ARSHAM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