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IM Heung-soon
IM Heung-soon
Dear Earth_photography series 2019
Dear Earth_photography series 2019
Dear Earth_VR 2019
Good Light, Good Air 2018
His works, captured from a political but emotional perspective, are realized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photography, film, public art, installation art, and community art.정치적이지만 감성적인 시각으로 한국 현대사 속 제약을 개인적인 기억으로 재구성하여 제시하는 그의 작품은 사진, 공공미술, 영화, 설치 미술, 커뮤니티아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구현된다.
Born in 1969 Lives and works in Seoul and Jeju1969년 출생 서울과 제주 기반 작업
Im Heung-soon is an artist and film director based in Seoul and Jeju Island. Among his early works are ‘Seongnam Project’ (1998-1999) that analyzed the problem of unequal capital distribution in Seongnam City through visual culture and ‘Mixrice’ (2002-2004) that discussed various concepts of ‘migration’ in modern society in collaboration with migrant workers. He started his research with the story of his working family members, and later expanded the theme to social issues of people who endure life under the pressure of society, the state, and capital. He continues to talk about groups located on the margins of social, political, and capitalist ideology, such as victims of national genocide, North Korean defectors, and female workers. Im Heung-soon crosses various media and presents constraints in Korean modern history by reconstructing them with personal memories. His works, captured from a political but emotional perspective, are realized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photography, film, public art, installation art, and community art. Im Heung-soon directed the full-length film "Factory Complex" (2014) which dealt with the chronology of women's labor in Korea from a female worker in the old Guro Industrial Complex to a female employee in the Guro Digital Complex today, which led him to the first Korean to receive the Silver Lion Award at the 2015 Venice Biennale. He also had solo exhibitions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2017), MoMA PS1 (2015), and Alternative Space Pool (2001, 2006). Hi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famous domestic and foreign art institutions such as Center Georges Pompidou,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LACMA), Sharjah Art Foundati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In addition, "Good Light, Good Air"(2018), a video work dealt with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Korea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the Man Booker Prize-winning novelist Han Kang, was exhibited at Carnegie International.임흥순은 서울과 제주도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미술가이자 영화감독이다. 작업 초기에는 성남시의 불균등한 자본 분배의 문제를 시각 문화를 통해 분석한 ‘성남프로젝트’(1998-1999)’와 이주 노동자와의 협업을 비롯한 다양한 방식을 통해 현대 사회 속 다양한 ‘이주’의 개념을 논의하는 ‘믹스라이스’(2002-2004)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그는 자신의 노동자 가족에 대한 이야기로 연구를 시작했고, 이후 사회, 국가, 자본의 압박 아래 삶을 견뎌내는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 이슈로 주제를 확장했다. 현재까지도 이러한 문제의식을 갖고 국가적 학살의 피해자, 탈북자, 여성 노동자 등 사회, 정치, 자본적 이데올로기의 주변부에 위치한 집단에 대해 말하기를 지속하고 있다. 정치적이지만 감성적인 시각으로 한국 현대사 속 제약을 개인적인 기억으로 재구성하여 제시하는 그의 작품은 사진, 공공미술, 영화, 설치 미술, 커뮤니티아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구현된다. 옛 구로 공단의 여공부터 시작하여 오늘날 구로 디지털단지의 여직원까지 한국 여성 노동의 연대기를 다룬 그의 장편영화 "위로공단"(2014)을 통해 임흥순은 2015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한국인 최초 은사자상을 수상했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2017), MoMA PS1 (2015), 대안공간풀(2001, 2006) 등에서 개인전을 가진 바 있다. 그의 작품은 조르주 퐁피두센터, 로스엔젤레스 미술관, 샤르자 예술재단,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등 국내외 유명 미술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또한 맨부커상의 수상 소설가 한강과 함께 협업하여 제작한 한국의 근현대사를 다루고 있는 영상작업 "Good Light, Good Air"(2018)을 카네기 인터내셔널 비엔날레에서 전시하였다.
IM Heung-soon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