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Oh Junggeun
Oh Junggeun
Die Zwischenräume Unter den Linden 2007
The interspaces Kurfürstendamm 2008
The interspaces Kurfürstendamm 2008
The three-dimensional image of the city is flattened on his canvas to abstraction by his technique of using light and background.입체적으로 존재하는 도심의 모습은 그의 캔버스 위에서 다양한 기법을 통해 평면적이고 추상적인 빛과 배경으로 표현된다.
Born in 1970 in Seoul Lives and works in Berlin1970년 서울 출생 베를린 기반 작업
Junggeun Oh is a Korean artist who works based in Germany. He paints the skies in the cities, showing how the freedom of nature is restrained and how it influences our lives even when we are not aware of it. He says, “In the process of transforming a three-dimensional space into the form of a flat sky, its original functions are lost, and instead, it becomes an artistic material for aesthetic experience.” The sky in the urban landscapes is not the sky, but just a silhouette of the building. The sky, which mankind has always looked up to, is now filled with skyscrapers and turned into a geometric niche. The three-dimensional image of the city is flattened on his canvas to abstraction by his technique of using light and background. The simplified figure of the sky in intense red and black realizes the “oscillation” between figuration and abstraction, rigidity and lightness in the objects and space. The solid form of each subject turns into a flexible line and the niche of the sky expands to infinity, leading us to a new dimension. He was the last student of well-renowned Korean modern painter Jang Ukjin, and moved to Germany to start his career in Berlin. In 2009, 100 pieces of his works were displayed in public places in Berlin to commemorat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In January 2012, He was invited as the first Korean artist to hold a solo show at the 'Museum Night (Lange Nacht der Museen)', which is one of the largest museum festival in Germany. Now hi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the Beijing Central Academy of Arts, the Sungkok Art Museum, and the National University of Tokyo, Japan. He participated in projects such as ‘Light Festival Berlin, 2006’, ‘United Buddy Bears, Wiesbaden 2006’, ‘Dialog zwischenGerhard RICHTER und Junggeun OH, 2007’, and ‘Kunstprojekt mit KPM, 2008.’오정근은 독일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한국 작가이다. 도심 속 하늘을 통해 현대인이 망각한 자연의 자유가 어떻게 속박되며 이를 통해 우리의 삶이 어떻게 변화되는지를 그린다. 작가는 “입체적 공간이 평면적인 하늘의 형태로 변화되는 과정에서 그것이 갖는 원래의 용도와 기능성은 상실하고 미적 경험의 대상, 예술적 소재의 대상이 된다”고 말한다. 도심 속에 묻힌 현대인에게 보이는 하늘은 하늘이기 전에 건축물의 실루엣이다. 인류가 언제나 우러러보던 창공은 건축물로 채워지며 기하학적 틈새로 바뀌었다. 입체적으로 존재하는 도심의 모습은 그의 캔버스 위에서 다양한 기법을 통해 평면적이고 추상적인 빛과 배경으로 표현된다. 강렬한 붉은색과 검정색으로 단순화된 하늘은 사실과 추상, 단단함과 가벼움, 그리고 사물들을 둘러싼 공간에서 오가는 그만의 ‘공명’을 보여준다. 작품의 공고한 형태는 유연한 선으로 변하고 틈새로만 보이던 하늘은 무한으로 확장돼 우리를 새로운 차원으로 이끈다. 장욱진 작가의 마지막 제자인 오정근은 졸업 후 2005년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작업을 시작했다. 2009년에는 독일 베를린장벽 20주년을 기념하여 베를린 공공장소에서 100개의 작품을 선보였고, 2012년 1월 독일 최대 규모의 박물관 축제인 ‘박물관의 밤’에 한국 작가 최초로 초청되어 개인전을 가졌다. 현재 그의 작품은 북경 중앙미술학원과 성곡 미술관, 일본 도쿄 국립 대학에서 소장하고 있다. ‘Light Festival Berlin, 2006’, ‘United Buddy Bears, Wiesbaden 2006’, ‘Dialog zwischenGerhard RICHTER und Junggeun OH, 2007’, ‘Kunstprojekt mit KPM, 2008’ 등의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Oh Junggeun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