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Soohyeok SHIN
Soohyeok SHIN
No.2001 2020
No.2005 2020
No.1922 2019
For the past 20 years, repeating the set work time without exception, he has reconstructed the time and space of everyday life with a keen sense at the interface between the body and the canvas.그는 지난 20년간 스스로 정해놓은 일정한 작업 시간을 예외 없이 반복하며, 신체와 캔버스의 접점에서 예민한 감각으로 일상의 시간과 공간을 재구성해왔다.
Born in 1967 Lives and works in Seoul1967년 출생 서울 기반 작업
Soohyeok Shin studied painting from Hongik University and had his first solo exhibition at the Yoon Gallery in Seoul, in 1995 when he was a graduate student at the university. Through solo exhibitions at Hanju Gallery in 1999 (formerly Ikon), Geumsan Gallery and Woong Gallery in 2001, he explored the fundamental shapes and structures of hexagons and hexahedrons in flat paintings, and the perception and awareness of those who express them. In 2000, he participated in the Prix Whanki nomination exhibition as one of three young artists under the age of 35 each in London, Venice and Seoul. He, who said he started longing for questions about essence and nature when he watched the attack in 2001 at the US Trade Center on live, has been constantly telling the experiences of time and space encountered in daily life. Having returned to Korea after completing his PhD in painting at Tokyo University of the Arts, he developed his main motifs of buildings or places in the city. Focusing on the sense of structure, space, blank space, and light in architecture, the blue-colored illusions and memories are constructed on the canvas. Recently, he has been continuing his abstract work that is closer to the essence by gradually emptying the form from the screen. For the past 20 years, repeating the set work time without exception, he has reconstructed the time and space of everyday life with a keen sense at the interface between the body and the canvas.신수혁은 1994년 홍익대 회화과를 졸업하고 홍익대 대학원 재학 시 1995년 서울의 윤 갤러리에서 첫 개인전을 가졌다. 1999년 한주 갤러리(구 이콘), 2001년 금산 갤러리, 웅 갤러리에서의 개인전을 통하여 평면회화에서 육각형과 육면체라는 물질의 근원적 형태와 구조, 그리고 그것을 표현하는 자의 지각과 자각을 탐구하였다. 2000년에는 환기미술상(Prix Whanki) 후보전에 런던, 베니스, 서울의 35세 이하 청년작가 각 3명중의 1명으로 참가했다. 2001년 미국 무역센터의 테러를 생방송으로 지켜보며 본질과 본연에 대한 질문을 갈망하게 되었다고 이야기하는 그는, 일상에서 마주하는 시공간에 대한 경험을 꾸준히 이야기하여 왔다. 2002년 도쿄 예술대학 회화과 박사과정을 시작하고 학업을 마친 뒤 귀국하여, 주로 도시 속 건축물이나 장소를 모티브로 회화 작업을 전개하였다. 건축물의 구조와 공간, 여백, 빛에 대한 감각을 중심으로, 푸른 색의 아득한 환영과 기억을 캔버스에 축조해낸다. 최근에는 화면에서 형상을 점차 비워내어 보다 본질에 가까운 추상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년간 스스로 정해놓은 일정한 작업 시간을 예외 없이 반복하며, 신체와 캔버스의 접점에서 예민한 감각으로 일상의 시간과 공간을 재구성해왔다.
Soohyeok SHIN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