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Jeomsoo NA
Jeomsoo NA
Thinking Origined From Plants 2010
Thinking Origined From Plants 2017
Thinking Origined From Plants 2012
“If you can hear the sound of water drying out of this lump of soil, you can see it in its essence, free of prejudice.”“이 흙덩어리에서 물이 마르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면, 편견 없이 본질을 볼 수 있다.”
Born in 1969 Lives and works in Seoul1969년 출생 서울 기반 작업
Na Jeom Soo doesn’t follow the trends of the time and resolutely upholds his own distinctive creative world. His works include a range of materials from stones, soil, straw, coal, synthetic resins, and film to mechanical devices that use motors. These materials are all presented in their pure material form and not as manufactured concepts. The most eye-catching feature of Na’s works might be that their materials were collected from nature. Free-form sculptures built out of planks of wood that are stacked on top of each other or balanced against each other are scattered here and there. In some works, the plates are visibly separated while in others, their points of connection are not visible, emphasizing how the wood has been cut down into thin planks. The meaning behind these works is similarly difficult to grasp. However, by taking time to observe the piece, one might discover the message that lies beneath the surface. He chisels and saws at his works repeatedly to enhance their rough surface. Despite the intensity of the labor, the artist enjoys and approaches his work as play. He expresses the speed at which he fully experiences life in the hectic society through his work. “Rather than searching for meaning, seeing objects from nature as they are would be easier” “Even if we are all looking at the same piece of straw, our individual experiences change how it makes us feel. That said, the moment you start seeing its nature, it begins to collect meaning.” “If you can hear the sound of water drying out of this lump of soil, you can see it in its essence, free of prejudice.” “Adding tension to an object gives it a mind, moving the mind gives it life” Words from the artist, 2016나점수는 시대의 흐름에 따르지 않는 독창적이고 확고한 작품 세계를 지키고 있다. 작품들은 나무를 중심으로 돌멩이, 흙, 지푸라기, 석탄, 합성수지, 영상, 모터를 사용한 기계 장치까지 다양한 재료들로 이루어진다. 핵심은 이 재료들이 거의 가공되지 않고 물질의 상태 그대로 제시된다는 것이다. 나점수의 작업에서 가장 눈에 들어오는 것은 자연에서 채취한 재료들이다. 균형을 맞춰 쌓거나 겹쳐 기댄 나무 판재로 만든 추상 조각들이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다. 어떤 작품에서는 판재들이 분리되어 있는 것이 보이지만, 어떤 작품은 접합 부위가 보이지 않아 통나무를 얇은 판재가 될 때까지 깎은 것을 알아차리게 된다. 작품의 의미가 무엇인지 파악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시간을 두고 보면 표면 뒤에 숨겨진 어떤 메시지를 어렴풋이 발견할 수도 있다. 작가는 거친 표면을 살리기 위해 수천, 수만 번의 톱질과 끌질을 반복한다. 고된 노동이나 작가는 작업을 놀이하듯 즐긴다. 그는 작품을 통해 정신없이 바쁜 동시대 사회에서 그만이 온전히 느끼고 경험하는 시간을 표현한다. “의미를 찾지 말고, 자연에 있는 물체들이 옮겨져 온 상태(생긴 그대로의 존재) 그대로 보면 보기가 쉬울 것” “같은 지푸라기라도 보고 느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른 경험에 달려있다. 다만 상태로 보기 시작하면, 그 순간부터 의미는 생긴다” “이 흙덩어리에서 물이 마르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면, 편견 없이 본질을 볼 수 있다.” “물질을 긴장시키면 정신이 되고, 정신이 움직이면 생명(生命)이 된다.” - 나점수, 2016
Jeomsoo NA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