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ack to List, Works, Biography, Press
Back to List>
Name Email Telephone State, Country
Message Submit
Exhibitions
Contact
Artists
Viewing Room
Publication
KR
EN
Inquire
Index
Close
Nam June PAIK
Nam June PAIK
Charlotte Moorman 2001
Video Chandelier NO.5 1991
4 Lines 2000
At the center of the Fluxus movement in the 1960s, Nam June Paik was a representative artist who pioneered avant-garde performances and exhibitions.백남준은 1960년대 플럭서스(Fluxus) 운동의 중심에서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공연과 전시를 이끈 대표 작가이다.
1932-2006 Lived and worked in Berlin and New York1932-2006 베를린, 뉴욕에서 작업
At the center of the Fluxus movement in the 1960s, Nam June Paik was a representative artist who pioneered avant-garde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Often called the “Father of Video Art,” he was one of the first Korean artists who achieved international fame. He predicted the future of hyper-connected society in the Internet age, and produced a range of video sculptures, installations, performances, video tapes, and television works,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mass media and new technologies. Paik was born in Seoul and moved to Hong Kong and then Japan at the beginning of the Korean War. After graduating from the University of Tokyo in 1956, he went to Germany and was immersed in avant-garde music, composition, and performance. There he met John Cage and George Mackiunas and became a member of the Neo-Dada Fluxus movement. He showed his early work of television set at the Wuppertal Galerie Parnass in Germany, which remains one of his legendary exhibitions challenging the genre of video art. He then settled in New York in 1964, further experimenting a variety of materials of video and televisions and being one of the first artists to use a portable video camcorder. Through collaboration transcending tradition and genre, he created a plenty of innovative, playful and radical works. He created a video synthesizer, which was able to combine, manipulate, and transform images from different sources, in collaboration with Japanese engineer Shuya Abe. It played an important role in developing his works afterwards. Paik created a vast range of works including Global Groove (1973), TV Buddha (1974), TV Cello (1971), TV Garden (1974), and Video Fish (1975). Including his two major retrospectives, he has exhibited works in Documenta, Venice Biennale, and Whitney Biennale. He has made a groundbreaking connection between art, music, performance and technology through fascinating spectacles, which inspires the artists of the next generations to this day.백남준은 1960년대 플럭서스(Fluxus) 운동의 중심에서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공연과 전시를 이끈 대표 작가이다. ‘비디오 아트의 아버지’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최초의 한국인 예술가 중 한 명이며, 초연결된 인터넷 통신의 미래를 예측하고 대중매체와 신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비디오 조각, 설치, 공연, 비디오 테이프, 텔레비전 작품 등을 제작했다. 백남준은 서울에서 태어나 6·25 전쟁 초기에 홍콩에 이어 일본으로 건너갔다. 1956년 도쿄대학을 졸업한 뒤 독일로 떠나 전위음악, 작곡, 연주에 관심을 쏟았고, 그곳에서 존 케이지와 조지 마키우나스를 만나 네오-다다 플럭서스 운동의 일원이 되었다. 이후 독일 부퍼탈 갤러리 파르나스에서 텔레비전 세트를 선보였으며, 비디오 미술에 도전했던 이 개인전은 그의 전설적인 전시로 남아 있다. 그리고 1964년 뉴욕에 정착해 다양한 비디오와 TV로 활동 영역을 넓혔고, 휴대용 비디오 캠코더를 사용한 최초의 예술가 중 한 명이 되었다. 그는 전통과 장르를 초월한 협업으로 장난스러우면서도 급진적인 작품을 만들어냈다. 일본인 엔지니어 아베 슈야와 손잡고 만든 비디오 신디사이저는 서로 다른 소스의 이미지를 조합, 조작, 변형시킬 수 있었으며, 작업을 발전시키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백남준은 Global Groove(1973), TV 부처(1974), TV 첼로(1971), TV 가든(1974), 비디오 물고기(1975)등 방대한 범위의 작품을 만들어냈다. 그는 두 차례의 회고전을 포함해 수많은 전시에 참여했으며, 카셀 도큐멘타, 베니스 비엔날레, 휘트니 비엔날레 등 주요 국제 미술전에 작품을 출품했다. 매혹적인 광경으로 예술, 음악, 공연, 기술을 획기적으로 연결한 그의 혁신적인 예술과 선견지명은 새로운 세대의 예술가들에게 계속해서 영감을 주고 있다.
Nam June PAIK
G205 Galleria Foret, 32-14 Seoulsup 2-gil, Seongdong-gu, Seoul, Korea T 82 2 3447 0049 F 82 2 3447 0050 info@thepage-gallery.com